뉴스
2015년 09월 01일 17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1일 17시 19분 KST

"XX중 테러" 부탄가스 폭발한 서울 중학교(현장 사진)

동영상 캡처

서울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이 학교에서 전학 간 학생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폭발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범인이 폭발을 일으킨 장면으로 추정되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려 경찰은 이를 단서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1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서울 양천구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버너 등에 사용하는 소형 부탄가스가 폭발하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사고 당시 해당 학급 학생들은 운동장에서 체육수업 중이라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다만, 폭발 충격으로 교실 창문과 출입문, 벽 일부가 부서져 교실 밖 복도 쪽으로 튕겨져나갔다.

사고 발생 3시간 뒤 한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는 범행 장면으로 추정되는 동영상 두 개가 올라왔다.

default

사고 발생 3시간 뒤 한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 'XX중 테러'라는 제목의 범행 장면으로 추정되는 두 개의 동영상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default

default

폭발이 발생한 교실의 출입문과 창문이 복도에 떨어져 있다.

'XX중 테러'라는 제목의 이 동영상에는 학생으로 보이는 범인이 교실에서 불을 댕기는 장면과 폭발 직후 학교 밖으로 나오는 장면이 들어있다.

47초짜리 첫 번째 동영상에는 빈 교실에서 범인이 바닥에 쌓아둔 종이에 불을 붙이는 장면이 포착됐다. 폭발 장면은 담기지 않았다.

3분 44초짜리 두 번째 동영상에는 학교 밖으로 탈출한 범인이 혼란에 빠진 학교 내부를 촬영하며 마치 현장을 중계하는 듯한 음성도 담겼다.

범인은 "엄청나게 큰 폭발음과 함께 학생들이 창문 밖을 내다보고 있다. 이럴 줄 알았으면 부탄가스를 하나 더 가지고 오는 건데"라고 이 영상에서 말했다.

학교 측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을 통제한 채 학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3년 전에 이 학교에서 다른 학교로 전학 간 학생이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왕따(집단따돌림)나 학교폭력 등에 대해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했는데 전학간 지 오래돼 학생들이 이 학생을 잘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