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1일 13시 00분 KST

정부, 박근혜 대통령 '명성황후' 비유한 산케이 신문 기사 삭제 요구한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정부가 박근혜 대통령을 일본 낭인들에 의해 무참히 암살된 명성황후에 비유한 칼럼을 게재한 일본 산케이 신문 측에 강력히 항의하고 기사 삭제를 요구할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1일 "해당 언론사에 기사 삭제 및 재발 방지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주일 한국대사관을 통해 가능하면 빨리 산케이 측에 기사 삭제를 요구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의 노구치 히로유키(野口裕之) 정치부 전문위원은 전날 산케이 인터넷판에 '미중(美中) 양다리 한국이 끊지 못하는 민족의 나쁜 유산'이라는 제목으로 고정 칼럼을 실었다.

칼럼은 박 대통령의 중국 열병식 참석이 '사대주의' 행보라며 "이씨 조선(조선시대)에는 박 대통령 같은 여성 권력자가 있었다"고 박 대통령을 '민비'(일본에서 명성황후를 낮춰 부르는 말)에 비유해 파문을 일으켰다.

칼럼에 대해 우리 정부 당국자는 "역사 왜곡과 역사수정주의의 DNA를 갖고 과거사에 대해 후안무치한 주장을 일삼는 일본 내 특정 인사와 이와 관계되는 언론사의 터무니없는 기사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논평할 일고의 가치도 느끼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sanke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