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1일 06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1일 07시 06분 KST

문재인의 팔은 안으로 굽는다? 한명숙 감싸기 이어 윤후덕 징계 각하 논란

‘딸 취업청탁 전화’로 논란을 빚은 윤후덕 의원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윤리심판원이 31일 징계 ‘각하’ 결정을 내렸다. “징계 시효가 끝났다”는 게 이유다. 당 안에선 ‘친노-비노 이중잣대’가 물밑에서 움직인 결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윤리심판원 간사인 민홍철 의원은 이날 윤 의원에 대한 징계 심의를 다룬 전체회의가 끝난 뒤 “당규에 따른 (징계) 시효 기간을 경과한 것으로 판단돼 (징계건을) 각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윤 의원의 취업청탁 전화 시점이 윤 의원 딸이 서류를 제출하고 합격 통보를 받은 8월11일~15일 사이인 것으로 ‘추정’돼 당규에 명시된 징계 시효 2년을 지났다는 설명이다. 공교롭게도, 문 대표가 윤리심판원에 윤 의원에 대한 직권조사를 요청한 것은 징계 시효 만료 직후인 지난 17일이었다. 민 의원은 “(직권조사 요청이) 하루이틀 빨랐다면 그렇게(징계) 됐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moon

윤리심판원이 친노무현계인 윤 의원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주자, 당 안에선 ‘문재인 대표의 팔이 안으로 굽은 결과가 아니겠느냐’는 불평 섞인 말들이 나온다. 비주류 쪽의 한 관계자는 “도덕적 기준을 국민 눈높이에 맞추는 강도 높은 혁신을 하겠다고 해놓고선 하루이틀 차이의 시효 차로 징계를 하지 않는다면 국민들이 뭐라고 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최근 당 저변에선 의원들의 비리나 도덕적 문제에 대응하는 문 대표의 태도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한명숙 전 의원과 박기춘 의원에 대해 문 대표가 사뭇 다른 입장을 보인 것이 불만의 단초를 제공했다. 1심 판결도 나지 않은 박 의원에 대해선 “안타깝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서서 특권을 내려놓자”던 문 대표는 한 전 의원의 대법원 최종 유죄판결에 대해선 “정치적 판결”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당의 한 중진의원은 “잘잘못을 떠나 다 같은 당의 동지인데 문 대표의 태도를 보면 우리가 ‘다 같은 동지’는 아닌 것 같다. 이래서야 어느 누가 당대표를 믿고 따르겠냐”고 말했다. 당 안에선 검찰의 저인망식 수사 속에 야당 의원들이 줄줄이 소환 대기 상태인데 과연 그때마다 문 대표가 ‘공평한 당대표’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느냐는 우려도 나온다.

문 대표 쪽에서는 이런 시각에 대해 ‘당혹스럽다’는 표정이 역력하다. 주승용 최고위원의 당무 복귀 등으로 당내 계파간 갈등이 봉합 국면으로 들어가는 상황에서, 이 문제가 계파간 ‘감정’의 골을 만드는 요인이 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것이다. 문 대표의 한 측근은 윤 의원 징계와 관련해 “윤리심판원 결정에 대해 대표가 이렇다 저렇다 논평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면서도 한 전 의원 건과 관련해선 “정치적으로 오해할 수 있지만, 문 대표는 개인적으로 ‘한 전 의원은 무죄’라는 판단이 대단히 확고하다. 하지만 당대표로서 비리·도덕적 문제에 대해 원칙론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은 여전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