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1일 06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1일 06시 41분 KST

암살, 중국서 개봉 확정

쇼박스

올해 한국영화 최다 관객을 모으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는 영화 '암살'이 다음 달 17일 중국 개봉을 확정했다고 이 영화 배급사 쇼박스가 31일 밝혔다.

중국 현지 개봉을 앞두고 최동훈 감독과 주연배우 하정우, 이정재는 다음 달 7∼8일 이틀간 홍보 차 중국을 방문해 현지 관객들과 만날 계획이다.

개봉 전부터 관심을 끌며 해외 9개국 선 판매를 이룬 '암살'은 지난 7일부터 뉴욕, 로스앤젤레스, 워싱턴, 시애틀을 포함한 26개 북미 지역에서 개봉해 상영 중이다.

쇼박스 관계자는 "북미에서 이전에 개봉한 다른 한국영화보다 관객 반응이 좋고, 좌석점유율이 높아 장기 상영에 돌입한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암살'은 국내에서 개봉 6주차까지 흔들림 없는 흥행세를 이어오며 현재 역대 흥행영화 전체 9위, 한국영화로는 8위다.

누적관객 수는 전날까지 1천219만3천121명에 이르러 '왕의 남자'(1천230만2천831명),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1만9천542명)의 기록을 넘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