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1일 05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1일 05시 36분 KST

신경외과 의사 출신 벤카슨, 트럼프 지지율을 위협하다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Ben Carson speaks at the Iowa State Fair Sunday, Aug. 16, 2015, in Des Moines. (AP Photo/Charlie Riedel)

미국 대선의 공화당 경선에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에 이어 신경외과 의사 출신의 흑인 보수논객인 벤 카슨이 급부상하고 있다.

민주당의 사회주의자인 버니 샌더스 돌풍까지 고려하면 미 대선 초반 공화·민주당 모두 기존의 유력주자들이 부진한 틈을 타 '정치적 아웃사이더'들의 기세가 오르는 모습이다.

카슨은 몬머스 대학이 지난 27∼30일 아이오와 주의 공화당 성향 유권자 405명을 상대로 실시해 31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23%의 지지를 얻어 트럼프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아이오와 주는 각 당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코커스(당원대회)를 내년 1월 맨 먼저 개최해 대선 초반 판세를 읽는 '풍향계' 역할을 하는 지역이다.

이달 들어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공화당 주자들 가운데 늘 아이오와 주 1위를 지켰으나 이번에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ben carson

특히 이 조사에서 카슨에 대해 '우호적 시각'을 갖고 있다고 한 응답이 81%에 달했다.

'비우호적 시각'을 갖고 있다는 답은 6%에 그쳤다. 카슨은 당내 보수주의그룹인 티파티와 남성들의 지지가 많은 트럼프와 달리 복음주의자및 여성들의 지지가 높았다.

몬머스 대학 측은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한달 이상 트럼프가 거의 모든 공화당 내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는데 이제야 약간 변화가 생겼다"고 평했다.

카슨의 도약은 대체로 지난 6일 폭스뉴스 주최로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첫 공화당 경선주자 TV토론회에서 선전한 데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의회전문매체인 '더 힐'은 최근 리얼클리어폴리틱스의 조사에서도 트럼프와 카슨이 각각 전국적으로 1, 2위를 차지한 사실을 들어 "공화당 초반 경선에서 정치적 아웃사이더들이 기성 그룹을 압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66%가 미국의 차기 대통령은 기성 정치권 밖의 인사가 돼 워싱턴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어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한편, 이 조사에서 공화당의 유일한 여성 후보인 칼리 피오리나 전 휴랫팩커드(HP) 최고경영자(CEO)가 10%의 지지를 얻어 3위를,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9%를 얻어 4위를 각각 차지했다.

스콧 워커 위스콘신 주지사는 7%로 5위에 그쳤다. 유력 주자로 꼽혔던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의 지지율은 5%에 불과했다. 특히 51%가 부시 전 주지사에 대해 '비우호적 시각'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Poll: Donald Trump and Ben Carson tied in Iowa - CNN

벤 카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