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1일 18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1일 18시 48분 KST

유럽심장학회, "매일 25분씩 빠르게 걸어라"

GettyImageskorea

매일 25분씩 빠르게 걸으면 수명이 최고 7년까지 연장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유럽심장학회 회의에 보고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적당한 운동은 50~60대의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절반으로 낮춰준다고 영국 일간 텔래그래프가 전했다.

독일 자를란트대학 연구팀은 30~60세 남녀 69명을 대상으로 규칙적 운동이 신체에 가져오는 효과에 대한 연구를 실시한 결과 6개월 이내에 혈액내에 DNA 복구를 돕는 변화가 나타났다.

영국 런던 세인트조지 의대 산자이 샤르마 교수는 연구 결과에 대해 "규칙적 운동이 노화 과정을 늦출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며 "노화를 피할 수는 없지만 늦출 수는 있으며 70세에 더 젊어보일 수 있고 90대까지 장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유럽심장학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운동을 시작하는데 결코 늦는 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의과대학원 공중보건연구소의 크리스티 디턴 교수는 "더 활동적일수록 언제 시작하느냐에 관계없이 더 많은 이점을 가져다준다"고 지적했다.

자를란트대학 연구팀 보고서는 "매일 활기차게 걷거나 천천히 뛰는 것 이외에 에어로빅과 고강도 인터벌트레이닝, 근력운동 모두 노화 방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지구력이 필요한 운동이나 고강도 운동이 '텔로머레이스'(telomerase) 활동을 더욱 증진시켜 노화하는 DNA 복구를 도와주기 때문에 단순한 근력운동보다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텔래그래프는 "심장병 전문가들이 올해 초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한 주에 20분만 활기차게 운동해도 조기 사망 위험을 현저하게 낮추는 데 충분하다고 밝혀 주목받았다"며 "이는 이번 연구보고서 건의 내용(매일 25분씩 빠르게 걷는 것)보다 훨씬 실천하기 쉽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