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1일 16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1일 16시 07분 KST

4·16 가족협의회, 세월호 인양 모니터링하기로

한겨레

4·16가족협의회는 세월호 인양작업이 진행 중인 사고해역에서 1.5㎞ 떨어진 진도 동거차도에서 인양과정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모니터링에는 단원고 희생 및 생존학생 아버지들이 자발적으로 나섰으며, 장동원 진상규명분과 팀장을 포함한 8명의 선발대는 이미 이날 오후 6시께 진도 팽목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앞으로 사고해역으로부터 약 1.5㎞ 떨어진 조도면 동거차도에 머물면서 카메라와 망원경을 이용해 인양작업을 지켜볼 예정이다.

모니터링은 잠정적으로 11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2∼3명이 1개조를 만들어 1주일씩 동거차도에 머물 계획이다.

416

아울러 가족협의회는 아버지들이 교대로 배를 타고 동거차도를 오갈때마다 사고해역을 들러 잠수사 등 작업자들을 격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동거차도 절벽에는 중국어와 한국어로 '9명의 미수습자! 가족이 기다립니다!'라고 적힌 가로 10m 세로 10m 크기의 대형 현수막을 내걸기로 했다.

김광배 심리생계분과 팀장은 "해양수산부에 인양작업을 지켜볼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이에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작업자들의 안전과 온전한 선체인양, 하루라도 빨리 실종자들이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원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