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1일 07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1일 07시 24분 KST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영국을 가장 오랫동안 지배한 군주 된다

Gettyimageskorea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내달 9일이면 역대 영국 군주 가운데 최장수 통치자로 등극하게 된다.

30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여왕은 내달 9일 오후 5시30분께가 되면 빅토리아 여왕의 통치 기간인 2만3천226일 16시간 30분 가량을 넘어서게 된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고조모인 빅토리아 여왕은 1837년 6월 왕위를 물려받은 후 1901년 1월 세상을 뜰 때까지 63년 이상 영국을 다스려 현재까지 최장수 통치 군주로 기록돼 있다.

1926년 4월 21일 태어나 올해 89세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1952년 2월 6일 아버지인 조지 6세 국왕이 세상을 뜨자 케냐 방문 중에 영국으로 돌아와 25세의 나이에 왕위를 잇게 된다.

elizabeth ii

이듬해 6월 웨스트민스터 성당에서 열린 대관식을 TV 중계로라도 보려는 사람들이 늘면서 이 즈음 TV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60년 2월에는 셋째 앤드루 왕자를 낳으면서 1857년 빅토리아 여왕 이후 100년 만에 재임 중 출산한 군주로 기록됐다.

즉위 전인 1947년 필립공과 결혼한 여왕은 찰스 왕자와 앤 공주, 에드워드 왕자까지 모두 4명의 자녀를 두었다.

1981년 찰스 왕자와 다이애나의 결혼으로 영국 왕실의 인기는 어느 때보다 높아졌으나 10년 후인 1992년 여왕의 표현대로 '최악의 한 해'를 보내게 된다. 찰스와 앤드루 왕자, 앤 공주가 모두 이혼하고 윈저궁에 큰 화재가 발생한 것이다.

이어 1997년에는 다이애나가 프랑스 파리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는데, 이때 여왕이 가족끼리만 추모 행사를 갖고, 버킹엄궁에 조기(弔旗)를 달지 않았다는 이유로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다.

elizabeth diana

elizabeth diana

elizabeth diana

이러한 우여곡절 속에서 2002년 즉위 50주년, 2012년 60주년을 차례로 기념했다.

여왕이 최장수 통치 군주가 되는 동안 왕위 계승 1순위인 찰스 왕세자는 영국 은퇴연령보다 많은 66세가 됐고, 증손자인 조지 왕자까지 태어나 왕실 세대도 늘어났다.

여왕이 통치한 63년간 영국도 많은 일을 겪었다.

여왕 즉위 당시 2차 대전 복구에 한창이던 영국은 1970년대 경기 침체로 고전했고, 그 무렵 북아일랜드 유혈 내전사태가 이어지기도 했다.

또 1980년 영국령이던 짐바브웨가 독립하는 등 여왕 재위 기간 40개 이상의 식민지 국가들이 영국으로부터 독립했다.

영국의 현대사와 함께 한 엘리자베스 여왕은 지금까지 모두 265번 공식 외국방문을 통해 모두 116개국을 방문하며 왕성한 대외활동도 펼쳤다.

캐나다에 24회, 호주에 16회, 뉴질랜드에 10회 방문했으며, 1999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초청으로 방한하기도 했다.

텔레그래프는 최장수 군주가 되는 내달 9일 여왕이 '야단법석' 떨지 말고 평소처럼 보내자고 했으나 윌리엄 왕세손 부부를 비롯한 가족들과 영연방 국가들이 어떤 식으로든 이를 기념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elizabe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