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1일 06시 04분 KST

이집트, "지중해에서 세계 최대 규모 천연가스전 발견했다"

이집트 지중해 해안에서 최대 규모의 가스전이 발견됐다고 이집트일간 알아흐람과 이탈리아 언론이 30일 일제히 보도했다.

이탈리아 최대 에너지기업인 에니(Eni)와 이집트 석유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집트 해역 쇼루크 구역에서 대규모 천연가스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1천450m 깊이의 가스전은 "지중해의 가스전 발굴 역사상 최대 규모"로 전 세계적으로도 최대 규모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에니는 강조했다.

이집트 석유부도 약 100㎢ 면적의 천연가스 추정 매장량이 최대 30조 입방피트에 달한다며 가스전 발견 사실을 확인했다. 이 매장량은 원유로 치면 55억 배럴에 맞먹는 양이라고 dpa통신은 전했다.

eni

이탈리아 밀란에 위치한 Eni 본사 전경. ⓒAP

gas field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Gettyimageskorea

석유부는 또 소위 '조흐르 프로젝트'로 불린 이번 가스전 발견으로 이집트는 국내 가스 수요를 앞으로 수십년 동안 충족시킬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에니는 이 가스전 개발을 서두르기 위해 즉각 가스전의 감정 평가를 시행할 예정이다.

에니와 이집트 정부는 이집트 영토와 해역에서 4~5년간 원유·가스 채굴에 관한 50억 달러 상당의 계약을 지난 3월 체결했다.

에니의 최고경영자(CEO) 클라우디오 데스칼치는 최근 카이로를 방문해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회동하기도 했다.

데스칼치는 이날 "이번 역사적 가스전 발견은 이집트의 에너지 계획안을 바꿀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니는 1954년부터 이집트에서 천연자원 개발 사업에 관여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