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1일 03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1일 03시 08분 KST

'셀 코리아' 외국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 집중 처분

연합뉴스

외국인들이 '셀 코리아' 행보 와중에 가장 많이 처분한 종목은 대장주 삼성전자로 나타났다. 같은 반도체 업종인 SK하이닉스가 그 뒤를 이었다.

default

상장사 매출 5년 만에 감소…삼성전자 실적 부진탓 삼성타운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지난 5일부터 28일까지 17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렬을 이어가면서 삼성전자 주식 7천513억원 어치를 팔았다.

외국인 순매도 규모가 두 번째로 큰 종목은 SK하이닉스였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역대 6번째로 긴 '팔자' 행진을 이어가며 SK하이닉스 5천498억원 상당을 매도했다. 이에 따라 외국인 보유비중은 51.21%에서 48.79%로 2.42%포인트가 빠졌다.

세계 반도체 메모리 시장에서는 최근 인수·합병(M&A) 바람이 불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구축해 놓은 '반도체 코리아' 독주 체제를 위협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중국 반도체 기업 쯔광그룹(紫光集團)이 세계 3위 반도체 D램기업인 미국의 마이크론테크놀로지 인수 추진 계획이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시장 불확실성이 커졌다.

여기에 최근 중국 증시 급락으로 아시아 주요 증시가 휘청인데다, 미국 금리인상 불확실성까지 겹치자 외국인들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대거 처분한 것으로 보인다.

default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공장 'M14' 이 기간 삼성전자의 외국인 보유비중은 51.59%에서 51.10%로 하락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외국인 순매도 규모가 큰 종목은 SK텔레콤(2천51억원), 포스코(986억원)였고, 'K-뷰티'의 선두 주자 아모레퍼시픽(940억원)과 LG생활건강(867억원)이 뒤를 이었다. 아모레G(845억원)도 외인 순매도 8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외국인들은 '팔자' 행진을 이어가면서도 에너지·화학, 제약, 보험업종의 일부 종목을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지난 5일부터 28일까지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854억원 상당을 매수한 SK이노베이션이었다. 롯데케미칼(339억원), S-OiL(237억원), 금호석유(174억원) 등 다른 에너지·화학주도 매수 규모 상위에 들었다.

한미사이언스(619억원)는 외국인 순매수 2위에 올랐으며, 같은 제약 업종인 일동제약(237억원)도 순위권에 들었다.

보험업종인 현대해상(435억원), 동부화재(152억원), KB손해보험(131억원) 등도 외인 매수 규모가 큰 편이었다.

이 밖에 현대산업(336억원), 코스맥스(326억원), GS리테일(221억원), 현대위아(206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수 상위 1~10위에 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