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1일 0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1일 07시 28분 KST

'의학계의 시인' 올리버 색스, 82세로 사망하다

gettyimageskorea

희귀 신경질환 환자들의 쉽지 않은 삶과 특별한 재능을 따뜻하고 아름다운 언어로 기록해온 저명 의학자 올리버 색스가 30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2세.

그는 직접 만난 환자들과의 경험을 토대로 저서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화성의 인류학자', '소생' 등을 출간해 '의학계의 시인'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한국 독자에게도 친숙하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색스가 이날 미국 뉴욕의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비서는 사인이 암이었다고 말했다.

뉴욕대 의대 신경학과 교수인 색스는 올해 2월 NYT 기고문을 통해 자신이 시한부 판정을 받았음을 공개했다. 그는 "남은 몇 개월을 어떻게 살지는 내게 달렸습니다. 풍성하고 깊고 생산적으로 살려고 합니다"라며 "우정을 깊게 하고 사랑하던 사람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더 많이 쓰고 여행하면서 인식과 통찰력의 새 지평에 다다르려 합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저는 사랑했고, 사랑받았습니다. 많은 걸 받았고 돌려주었습니다"라면서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저는 지각이 있는 존재이자 생각하는 동물로 살았고 이는 엄청난 특권이자 모험이었습니다"라고 기고문을 맺어 독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관련기사 : 미국 저명 의학자 올리버 색스의 '죽음 앞둔 편지'

oliver sacks

1933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난 색스는 옥스퍼드대를 졸업하고 1960년대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신경과 전문의 자격으로 만난 수많은 환자들의 사연을 그만의 인간적이고 따뜻한 시선으로 대중에 소개했다.

인지능력을 상실해 아내를 모자로 착각하고 집어들려고 했던 남자나 어떤 시점 이후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환자, 사람 사이의 감정적 교환을 전혀 알아채지 못하는 환자, 자폐를 앓고 있지만 천재적인 그림 실력을 보이는 환자 등의 사례가 그의 책에 실렸다.

그의 재능은 이런 환자들을 이상해 보이는 증상으로만 소개하지 않고 질병에 맞서 존엄을 찾으려 애쓰고 재능을 발휘하는 특별한 존재로 그려내는 데서 발휘됐다. 덕분에 대중이 뚜렛증후군이나 아스퍼거증후군 등의 질환에 대한 무지와 편견에서 벗어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그는 평소 "스스로 신경학자인 동시에 탐험가라고 여기는 게 좋다"면서 "어떤 재능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되는 이들에게서 잠재력을 발견하는 일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까지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기고를 하는 등 끝까지 글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비서는 최근 "아주 명료한 정신으로 글을 쓰고 계신다. 떠나실 때 손에 만년필이 들려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의 저서는 미국에서만 100만 부 이상 팔렸다. '소생'이라는 책은 로버트 드 니로 주연의 영화로도 만들어져 흥행했으며 한국에는 1991년 '사랑의 기적'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다.


Oliver Sacks: What hallucination reveals about our minds - 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