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0일 17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0일 17시 48분 KST

"전쟁하게 하지 마라" : 일본 안보법안 반대 대규모 시위

ASSOCIATED PRESS
Protesters hold anti-war placards in front of the National Diet building during a rally in Tokyo, Sunday, Aug. 30, 2015. Thousands of Japanese protested outside the parliament a set of security bills designed to expand the role the country's military. The bills - a cornerstone of Prime Minister's Shinzo Abe's move to shore up Japan's defenses in the face of growing threats in the region - are expected to pass next month despite criticism they undermine Japan’s post-war pacifism. The placard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안보 법안 강행 처리가 임박한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각지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열렸다.

안보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모임인 '전쟁하게 하지 마라·9조를 부수지 마라! 총궐기 행동실행위원회'(이하 위원회)는 30일 도쿄(東京)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대규모 시위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국회 의사당을 에워싸고 "전쟁하게 하지 마라", "지금 바로 폐안(廢案)" 등의 구호를 외치며 현재 심의 중인 안보 법안의 폐기를 요구했다.

국회 의사당 주변에는 몸을 움직이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렸고 관공서가 밀집한 인근 가스미가세키(霞が關) 거리와 히비야(日比谷)공원 쪽에도 시위대가 집결했다.

시위대는 인도를 가득 메우고 도로로 넘쳐났으며 경찰은 의사당과 시위대 사이에 버스로 벽을 만들어 차단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위원회는 이날 참가자가 12만 명이라고 발표했다.

일본 안보법안 반대 시위


안보 법안에 반대하는 대학생 중심의 청년 단체 '실즈(SEALDs)'를 비롯해 남녀노소, 각계각층이 참가했다.

또 민주당, 공산당, 사민당, 생활당 등 4개 야당 대표도 이 자리에 모습을 드러내 국회에서 법안 통과 저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민주당 대표는 "헌법을 위반한 법안"이라며 "국민이 위기감을 느끼고 분노하는 것을 아베 정권은 알아야 한다. 함께 법안을 폐안하자"고 말했다.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공산당 위원장은 "심의를 하면 할수록 아베 정권은 궁지에 몰리며 성실한 답변을 할 수 없게 되고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도쿄 외에도 전국 200곳 이상에서 시위가 벌어졌다고 교도는 전했다.

니가타(新潟)시에서는 주최 측 발표를 기준으로 약 2천 명이 시내를 행진하면서 안보법안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쳤다.

홋카이도(北海道) 구시로(釧路)시에서는 고모리 다카시(小森隆·63) 씨가 반대 행동 동참을 촉구하는 인터넷 게시물을 보고 '아베 정치를 용서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오후 1시30분께 JR구시로 역 앞에 섰으며 동참자가 잇달아 오후 3시 30분 무렵에는 약 250명으로 참가자가 늘었다.

나가사키(長崎)시에서는 약 800명(주최 측 발표)이 안보법안 반대 시위를 벌인 뒤 "헌법을 지켜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내를 행진했다.

도쿄 소재 대학 재학생 4명은 안보 법안에 반대하며 이달 27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일명 '헝거 스트라이크')을 벌이고 있다.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무력공격사태법 개정안 등 안보관련 11개 법 제·개정안은 지난달 중의원 본회의를 통과했으며 현재 참의원에서 심의 중이다.

참의원이 법안을 가결하지 않으면 아베 정권은 중의원에서 참의원으로 법안이 송부되고 나서 60일이 지난 후 이른바 '60일 규칙'에 따라 연립 여당인 공명당과 함께 중의원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재가결해 법을 성립시킬 수 있다.

60일 규칙은 다음 달 14일부터 적용 가능하다.

아베 정권은 자민당 총재 선거 일정 등을 고려해 9월 14일 전에 법안을 표결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