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0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0일 16시 24분 KST

이승우가 '핫핑크'로 염색한 이유(사진)

default

바르셀로나 B팀 소속이자 17세 이하 국가대표로 활동하는 축구선수 이승우가 지난 24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 핑크색 헤어스타일을 하고 나타났다. 예전에도 다양한 탈색, 염색 스타일을 거쳤지만 이번에는 좀 더 시선을 끌었다. 보이는 대로, 핫핑크다.

오센은 당시 이승우가 머리를 염색한 이유에 대해 언론에 "특별하게 바꾼 이유는 없다. 해외에서는 미용실에 자주 가지 못하기 때문에 한국에 오면 바꾸게 된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이 '핑크색 헤어스타일'에 대한 뒷이야기가 보도됐다. 스포츠월드와 인터뷰한 관계자는 이승우가 할머니 때문에 핫핑크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승우가 어릴 때부터 직접 자기 손으로 키운 할머니는 지난 4월, 이 선수가 오랜만에 한국에서 경기를 하게 되자 직접 경기장을 찾았다. 하지만 시력이 좋지 않아 뛰는 모습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이다.

“이 소식을 들은 승우가 할머니께서 자신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염색을 한 것이다. 할머니가 분홍색을 좋아하신다고 하더라”
- 스포츠월드, 8월 29일

이승우가 다시 한국에서 출전하는 경기는 오는 9월 2일부터 6일까지 수원에서 열리는 '2015 수원 컨티넨탈컵 국제청소년(U-17) 국가대표 축구대회'다.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