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0일 12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30일 12시 32분 KST

알레르기성 비염은 9월에 가장 많다

감기도 아닌데 재채기와 콧물이 계속되는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가 9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9살 이하 어린이 환자는 4명 중 1명꼴로 발생해 부모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default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간(2010∼2014년) 심사결정자료 분석을 보면, 지난해 알레르기성 비염 진료인원은 634만9000여명으로 2010년에 견줘 13.2% 증가했다. 5년간 평균 진료인원을 월별로 보면 9월(114만명)과 10월(107만명)이 가장 많아 전체 환자의 22.7%가 9∼10월에 집중됐다. 이는 황사와 꽃가루가 기승을 부리는 3월(88만명), 4월(88만9000여명)의 환자수보다도 많았다.

심평원은 알레르기성 비염은 주로 환절기에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데 봄·가을철에는 꽃가루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인자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가을철에는 주로 쑥, 돼지풀 등의 꽃가루가 공기 중에 떠다녀 알레르기를 유발하며 봄에는 포플러, 소나무, 오리나무 등 수목 꽃가루가, 여름에는 잔디 등의 꽃가루가 코 점막을 자극하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집먼지진드기, 애완동물 털 등도 원인으로 꼽힌다.

pollen

진료 인원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10살 미만이었다. 지난해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병원을 찾은 0∼9살 아동은 156만명으로 전체의 24.3%를 차지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지속적인 재채기, 맑은 콧물, 코 막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감기 증상과 비슷하지만 열이 나지 않고 자극을 받았을 때 갑자기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이외에도 눈이 빨갛게 충혈되거나 눈·코 주위의 가려움, 두통 등의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심하면 중이염, 부비동염, 인후두염, 결막염 등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심평원은 “집먼지진드기 및 애완동물의 털 제거를 위해 침구류를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꽃가루 등이 많이 날리는 환절기에는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