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30일 06시 39분 KST

샐러드는 무조건 옳다? 샐러드 맹신론자가 모르는 3가지

shutterstock

고기는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많이 배출하고, 옥수수는 단일작물로 지나치게 많은 땅을 차지한다는 이유 등으로 비판받지만 채소를 문제삼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기사에서 샐러드도 고기나 다른 채소 못지않게 문제가 많은 음식이라며, 샐러드를 무조건 좋아할 수 없는 3가지 이유를 들었다.

1. 날로 먹는 샐러드 채소는 무게 대비 영양 효율이 너무 낮다.

샐러드에 흔히 들어가는 양상추와 오이, 순무와 샐러리 등은 전체 무게의 95∼97%가 수분으로 거의 물에 가깝다. 사실상 '물'을 생산하기 위해 엄청난 땅과 물이 필요하고, 이를 운반하는 데 적잖은 화석연료가 든다. 반면에 익혀먹는 브로콜리나 고구마같은 채소들은 수분 함량이 훨씬 낮을 뿐 아니라 익혀먹기 때문에 한번에 섭취하는 양도 더 많아 영양도 높다.

2. 샐러드를 먹으면 건강하다는 환상을 심어준다.

체중을 조절하려는 사람들이 흔히 이런 생각을 하는데, 실제로 이들이 선택한 샐러드는 이파리가 불과 몇 개 들어간 기름지고 단 드레싱이 대부분인 경우가 잦다. 게다가 건강할 것이라는 이유로 샐러드 크기를 잘 따져보지 않는데, 미국내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파는 치킨샐러드의 칼로리는 하루 권장 칼로리의 절반이 넘는 1천400칼로리에 달한다.

3. 샐러드는 낭비도 많고 식중독 위험도 상대적으로 높은 음식이다.

매년 미국에서만 10만 파운드(4만5천359kg)의 샐러드가 시들어 버려진다. 특히 익히지 않은 터라 쉽게 상하고, 식중독에 약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료를 보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식중독의 22%가 샐러드를 먹고 일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