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9일 08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9일 08시 27분 KST

[TV톡톡]'슈스케7' 길민세, 반전의 '윤종신 키드'될까

Mnet

길민세는 반전의 '윤종신 키드'가 될 수 있을까.

길민세가 엠넷 '슈퍼스타K7'가 낳은 첫 번째 논란의 참가자가 됐다. 넥센 히어로즈 야구선수 출신인 길민세는 지난 27일 방송된 '슈퍼스타K7' 2회에서 먼데이키즈의 '이런 남자'를 불러 탈락위기를 직면했다가 윤종신의 슈퍼패스 덕분에 가까스로 합격 티셔츠를 손에 거머쥐었다.

논란의 이유는 길민세의 합격이 시청자들을 설득시키지 못했기 때문. 이날 길민세의 노래를 들은 성시경은 "노래를 못하진 않지만, 잘하지도 않았다. 어디까지 합의를 해줄 것인가의 문제다. 실력만 본다면 불합격"이라고, 백지영은 "디테일이 떨어진다. 슈퍼위크 갈 실력은 안 된다"고 불합격 통보를 내렸다.

하지만 윤종신이 그를 구제했다. 윤종신은 "노래에 대한 기술적인 건 어설픈 단계다. 근데 기술적으로 모자라도 슈퍼위크에 가는 사람들이 있다. 운동선수 출신이라 몰입하고 뿜어내는 게 있다. 또 노래를 굉장히 좋아하는 게 보인다. 의지가 보여 '슈퍼패스'를 쓰도록 하겠다. 운동을 이 악물고 해봤던 것처럼 짧은 기간이지만 노래를 해보길 바란다"고 첫 번째 슈퍼패스를 그를 위해 사용했다. 심사위원들 뿐 아니라 시청자들 대부분이 길민세의 불합격을 예상했지만, 이렇게 예측은 빗나갔다.

이후 이런 윤종신의 선택에 제작진의 개입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이에 대해 엠넷 관계자는 OSEN에 "이제껏 모든 시즌의 '슈퍼스타K' 참가자의 합격과 불합격은 심사위원의 몫이었다. 이번의 경우 역시 예외는 없다"고 강조하며 "제작진이 참가자 합격 여부에 개입하는 것은, 심사위원의 역할 자체를 침해하는 행위로 심사위원 스스로도 이를 절대 용납하지 않는 일이다"고 설명, 거듭 '제작진 개입설'을 부인했다.

default

윤종신은 안목과 실력을 지닌 베테랑 프로듀서. 제작진의 말이 맞다면 윤종신은 길민세의 현재 실력보다도 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슈퍼패스는 어디까지나 심사위원의 호불호와 재량에 따르는 것이기에 그의 선택 자체를 비난할 수는 없다.

이제는 이렇게 이미 '드라마'를 갖춘 길민세가 얼만큼 성장하고 달라진 모습을 보일까가 관전 포인트다. 이날 길민세는 "고등학교 때 방황했던 게 후회된다. 진짜 평범하게 사는 게 행복한 것 같다. 실망 안 시키게 진짜 열심히 하겠다"며 눈물을 쏟아냈다. 강승윤이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통해 기막힌 반전의 드라마를 썼던 것처럼 길민세가 윤종신 키드로서 새로운 반전을 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방송된 2회분은 평균 시청률 4%를 돌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