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9일 08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9일 08시 47분 KST

뇌성마비 장애인, 서울대 졸업생 대표 연설자로 나서다

“그렇게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불가능 속에서 가능함을 증명해 보이는 삶을 살아갑시다.”

28일 오전 열린 서울대 제69회 후기 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생 대표 연설을 맡은 정원희(25·여)씨는 “살다보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기엔 힘겨운 순간도 있겠지만, 상황을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자신뿐이라는 것을 기억하자”며 이렇게 말했다.

정씨는 생후 11개월 만에 뇌성마비 판정을 받았지만 중고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마치고 2009년 서울대 경영학과에 입학했다. 졸업할 때까지 봉사활동, 교환학생, 장애문화예술연구단체 ‘짓’ 구성 등 다양한 학내외 활동을 했다.

default

정씨는 “장애 때문에 직간접적인 편견에 직면해야 했지만 저의 삶을 지탱한 것은 ‘가능성에 대한 믿음’이었다”며 “장애는 불편함을 주는 요소일 뿐 어떤 불가능도 주지 않을 것이라는 부모님의 가르침 덕에 무한한 꿈을 꿀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 사회에서도 제가 담당할 수 있는 역할과 공간이 있음을 믿게 한 서울대에서의 시간은 이런 믿음의 원천이 됐다”고 말했다.

장애아동 교육을 비롯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한 정씨는 “홀로 휠체어로 유럽 배낭여행을 하고, 장애문화예술연구단체를 구성해 공연한 것 등은 제 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뒷받침해주는 증거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졸업생들에게 “‘삼포세대’, ‘헬조선’ 등의 수식은 우리에게 희망이 없다고 말하지만, 어려운 순간에는 우리가 모교에서 함께 한 기억을 떠올리며 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다잡자”며 “어두운 세상을 밝히는 희망의 증거가 되자”고 강조했다.

default

성낙인 총장은 이날 학위수여식사에서 “세상은 젊은이들의 도전을 기다리는 산같은 존재”라며 “여러분을 둘러싼 난제 속에서도 아름다운 품성과 뛰어난 향기를 통해 이 사회를 품격있는 명산처럼 가꾸어 나가리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어 “유능함과 선함을 모두 갖추고 국가와 사회에 대해 따뜻한 가슴을 가진 선한 인재가 되기를, 스스로 좋은 삶을 추구할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선물이 되는 삶을 영위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