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9일 07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9일 07시 26분 KST

쇼미더머니,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가 아니었다(동영상)

Mnet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의 저주(?)가 풀렸다. 결과적으로 송민호의 준우승은 '쇼미더머니4'를 살리는 역할을 했다.

28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송민호가 베이식과의 마지막 대결에서 패해 준우승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애초에 강력한 우승 후보들로 여겨졌던 래퍼들이다.

d

이날 베이식의 우승은 반전이라면 반전이다.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란 말을 깨뜨린 주인공이 됐기 때문이다. 송민호는 '쇼미더머니4'를 한 편의 영화라고 본다면 숙명적인 무게의 짊을 짊어진 캐릭터였다. 시작에서부터 바비라는 시즌3의 우승자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던 송민호는 대형 기획사 아이돌 래퍼의 상징처럼 돼 프로그램 내에서 다른 래퍼들의 공격을 받았다. 더욱이 블랙넛에게서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란 조롱과 질투가 섞인 말이 나온 이후 이는 여러 사람들에게 회자됐고, 보는 이들에게도 송민호와 프로그램에 대한 거리감을 갖게 했다.

이처럼 시작에서부터 바비와는 다른 지점에 놓였던 송민호는 언더와 오버의 색깔을 동시에 지닌 개성으로 라이벌들을 맞섰다. 바비 등 이전까지 '쇼미더머니'에 등장한 아이돌이 '실력없는' 아이돌 래퍼란 편견을 벗기 위해 노력했다면 송민호는 아예 처음부터 실력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는 듯 했다. 잘 하는 건 누구나 알고 있었고 더욱이 '어파치 우승은 송민호'란 말 때문에 송민호가 부숴야 할 것은 실력에 대한 편견이 아닌 아예 판 자체가 돼 버렸다.

송민호가 와일드카드처럼 위로 올라갈수록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라는, 이미 짜여졌다고 믿는 판에 대한 의혹이나 억측은 사그러들지 않았고, 그 말은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 자체에 대한 반발 세력을 키웠던 터다. 이런 상황에서 베이식이 송민호를 꺾고 우승하면서 '(송민호를 위해)만들어진 각본'이란 얘기는 힘을 잃게 됐다.

더불어 이번 시즌에서 유독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쇼미더머니4'는 결과적으로 음지의 실력자에게 마지막 왕좌를 내 주며 프로그램이 갖는 일종의 긍정적인 역할을 해 냈다. 베이식은 한 아이의 아빠이자 가장으로서 래퍼의 꿈을 접어야했지만, 다시 그 꿈을 꾸기 위해 경쟁에 참여한 언더의 고수. '쇼미더머니4'는 베이식이 나아갈 앞으로의 행보에 최상의 기회를 제공하게 된 것이다.

또 지난 해 바비에 이어 올해 역시 YG엔터테인먼트의 송민호가 우승을 차지하게 되는 그림은 설득력 있는 결과라고 해도 프로그램 자체에는 독이 될 수 있었다. 송민호 본인이나 팬들에게는 굉장히 아쉬운 일이겠지만 프로그램으로서는 패하고 돌아가도 위너인 송민호의 준우승, 다시금 꿈을 꾸기 시작한 아빠 래퍼 베이식의 우승이 최상의 그림이 아닐 수 없다.

송민호는 경연에서는 준우승이지만 프로그램을 벗어난 현실에서는 또 다른 의미의 우승자인지도 모른다. '쇼미더머니4'에서 송민호가 선보인 곡들인 '겁', '거북선', 오키도키' 등은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쇼미더머니4' 음원들 중 가장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로서는 '무한도전-가요제'를 대적하는 거의 유일한 가수가 송민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성장보다는 매회 '얼마나 잘하나 보자'란 시선에서 부담감을 느껴야 했을 송민호에게 하이라이트는 이미 블랙넛을 꺾었을 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