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8일 11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8일 11시 47분 KST

오늘은 세월호 참사 500일이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발생 500일을 맞은 28일 전국에서 추모 문화제와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등 행사가 열린다.

피해자 가족들과 시민단체 등은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진상 규명 활동을 알리는 한편, 조속하고 온전한 선체 인양을 통해 미수습자 9명의 시신을 찾아줄 것을 정부에 촉구할 예정이다.

수학여행 차 세월호에 탑승했다가 학생 250명과 교사 11명이 희생된 단원고 소재지인 경기도 안산에서는 이날 저녁 4·16 가족협의회,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 등 주최로 추모 문화제가 열린다.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안산문화광장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500일 추모 문화제'에서는 추모메시지 영상 상영, 세월호 희생자 형제·자매의 편지낭독, 416 합창단 공연 등이 이어진다. 부대행사로 500일 사진전과 세월호 진실 알기 전시도 열린다.

d

이날 오후 7시를 전후로 광주 금남로와 전북 전주 풍남문 광장, 제주항 여객터미널, 마산항 제1부두 등에서도 희생자를 기리고 사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린다.

경기도 의정부시 동부광장에서는 추모제 참석자들이 광장에 설치된 '언약의 나무'에 메시지를 담은 카드와 자물쇠를 걸고 희생자들을 추모한다. 지역 중·고등학생들의 플래시몹 공연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등도 선보인다.

부산 남구 경성대학교 콘서트홀에서는 오후 7시 30분부터 극단 '새벽'의 주최로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과 희생자의 이야기를 연극으로 풀어낸 공연이 펼쳐진다.

강원 춘천시 명동 일대에서는 오후 6시 30분부터 200여명의 추모제 참석자들이 강원대 후문-명동까지 거리행진을 하고 추모곡 공연, 추모거리 조성 등을 할 계획이다.

주말인 29일에는 오후 3시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세월호 진상 규명 촉구 및 500일 추모 범국민대회'가 열린다. 진도 팽목항에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기다림과 진실의 인양 예술제'가 열린다.

제주 탑동광장에서는 지역 청소년들의 플래시몹 행사가 함께 열리며 울산에서는 '진실을 향해 함께 걷는 4.16km'이라는 주제로 태화동 십리대밭 걷기 행사가, 부산에서는 지역 시민단체와 세월호 유가족 2명이 참석하는 간담회 등이 예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