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8일 10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8일 10시 49분 KST

트럼프, 이번에는 '가발 의혹'에 맞서 머리카락을 쓸어올리다

각종 '기행'과 '막말'로 미국 대선판을 뒤흔드는 공화당 대선 경선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이번에는 자신의 헤어스타일과 관련해 예상치도 못한 '엉뚱한 행동'으로 유권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다소 독특한 헤어스타일 때문에 끊임없이 가발 착용 논란이 일자 가발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 보이려고 유세 도중 자신의 머리카락을 직접 쓸어올리는가 하면 청중석의 한 여성을 불러내 확인작업까지 시킨 것이다.

트럼프는 27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그린빌 유세에서 자신의 '부분 가발'(toupee) 착용 의혹이 담긴 뉴욕타임스(NYT) 1면 머리기사의 복사본을 읽어 내려가던 중 머리카락을 뒤로 쓸어올리면서 "나는 부분 가발을 쓰지 않는다. 이건 진짜 내 머리카락이다. 맹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분 가발 착용 주장은 말도 안 되는 소리로, 나는 헤어스프레이도 쓴다. 누군가 직접 내 머리카락을 검사하도록 해야 한다"며 즉석에서 청중 가운데 한 여성을 무대로 나오게 한 뒤 자신의 머리카락을 만져보게 했다.

'확인 작업'을 끝낸 여성이 마이크에 대고 "진짜 머리카락이네요"라고 말하자 트럼프는 "우리가 만난 적이 있느냐"고 반문했고, 이 여성이 "아니다"고 답하자 "고맙다. 만나서 반갑다. 누군지는 모르지만, 매우 훌륭한 부인을 뒀다"고 치켜세웠다.


트럼프 가발 의혹



가발 논란과 관련해선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앞서 지난달 18일 아이오와 주 유세에서 "트럼프가 마침내 나보다 더 헤어스타일이 주의를 끄는 후보가 됐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는 이날 유세에서 미국 내 최대 스페인어 방송사 유니비전의 유명 앵커 호르헤 라모스를 "미치광이"라고 칭하며 또 다른 막말도 퍼부었다.

라모스는 트럼프가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아이오와 주(州) 유세 도중 가진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로 지명되지 않았다'며 강제로 쫓아낸 인물이다.

트럼프는 "지난번 아이오와 주 밤 유세 때 최선의 연설을 했고 모든 방송이 내 연설을 라이브로 생중계했는데 그 누구도 거기에 대해서는 얘기하지 않는다"면서 "이게 모두 이 남자(라모스)가 일어나서 미치광이처럼 고래고래 고함을 질렀고 그것이 그대로 전파를 탔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언론에서) 이 미치광이를 계속 다룬다"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는 앞서 25일 기자회견에서 라모스가 "질문이 있다"며 일어서자 "당신은 질문자로 지명되지 않았다. 앉으라"고 요구했고, 이에 라모스가 "기자이자 이민자, 또 시민으로서 질문할 권리가 있다"며 맞서자 "유니비전으로 돌아가라"고 말한 뒤 안전 요원들을 불러 그를 밖으로 끌어냈다.

한편, 트럼프는 CNN 방송 인터뷰에서 전날 버지니아 주에서 발생한 '생방송 기자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끔찍한 상황"이라고 언급하면서도 총기 규제에는 분명하게 반대 목소리를 냈다.

트럼프는 총격범 베스터 리 플래내건(41)에 대해 "이 남자는 일반 대중에게는 재앙과 같은 인물이다. 거대한 증오와 적대감으로 뭉쳐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번 사건의 근본 원인은) 총기의 문제가 아니라 정신 건강의 문제다. 정신질환이 큰 문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모든 총기를 없앨 수는 없는 법"이라면서 "나는 (총기휴대 권리를 보장한) 수정헌법 2조의 적극적인 지지자다. 당신은 스스로 보호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트럼프의 이 같은 입장은 공화당의 기조와 일치하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고 나선 것과 달리 엄청난 로비력을 자랑하는 미국총기협회(NRA)의 후원을 받는 공화당은 총기 규제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