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7일 12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7일 12시 40분 KST

인터넷에서 판매하는 발기부전치료제는 모두 가짜다

Getty Images/iStockphoto

인터넷을 통해 불법으로 판매되고 있는 발기부전 치료제 등 성기능 개선 표방 제품이 모두 가짜인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인터넷을 통해 판매되는 발기부전치료제 17개, 사정지연제 2개, 여성흥분제 21개 등 모두 40개 제품을 검사한 결과 원래 들어있어야 할 성분 대신 다른 성분이 검출되는 등 모두 불법 제품이었다고 27일 밝혔다.

발기부전 치료제 17개의 경우 다른 성분이 검출된 것이 8개, 표시된 함량보다 과다하게 검출된 것이 6개, 표시된 함량 미달 1개 등이었다. 사정지연제의 경우 마취제 성분의 함량이 표시량보다 적었거나 아예 검출되지 않았다.

국내에서는 허가돼 있지 않은 여성흥분제 21개는 주요 성분인 요힘빈이 검출되지 않았고, 이 가운데 3개는 남성의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검출되기도 했다.

식약처는 인터넷을 통한 의약품 판매 행위는 불법이며, 이들 제품이 실제로 주요 성분이 함유되어 있지 않거나 과다하게 들어있어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인터넷 구매를 하지 말것을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발기부전치료제는 과량 복용하는 경우 혈압이 낮아져 실신하는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의약품은 의사와 약사의 처방과 복약지도에 따라 약국에서 구매해 정해진 용법·용량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