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7일 05시 26분 KST

생방송 기자 살해범 "조승희·찰스턴 총기난사에 영향"

미국 버지니아 주(州) 플랭클린 카운티에서 26일(현지시간) 발생한 '생방송 기자 총격 사망 사건'의 범인인 베스터 리 플래내건(41)은 지난 6월 발생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찰스턴 흑인교회 총기난사 사건과 2007년 한인 학생 조승희가 저지른 버지니아 주 버지니아텍 총기 난사 사건을 범행 동기로 꼽았다.

플래내건은 이날 범행 직후 2시간 후 쯤이자 자살 기도 직전에 이 같은 범행 동기가 담긴 장문의 이른 바 '친구와 가족들에게 보내는 자살 노트'를 미 ABC 방송에 팩시밀리로 보냈다.

ABC 방송은 플래내건이 수주 전 전화를 걸어 팩시밀리 번호를 물었었다고 전했다.

wdbj

자살노트에서 자신의 이름을 WDBJ 방송사에서 쓴 '브라이스 윌리엄스'라고도 밝힌 플래내건은 첫 번째 범행 동기로 백인 우월주의자 딜런 루프가 찰스턴의 유서깊은 흑인교회 '이매뉴얼 아프리칸 감리교회'에 총기를 난사해 9명이 숨진 사건을 들면서 "인종전쟁을 선동하고 싶었다"고 적었다.

흑인인 플래내건은 "나를 이 끝까지 오게 한 것은 (찰스턴 흑인)교회 총격사건"이라면서 "내 총알에 희생자(앨리슨 파커와 애덤 워드 기자) 이름 이니셜이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딜런 루프, 너 이 XXX야, 네가 인종전쟁을 원한다고 했는데 한번 해 봐라. 이 백인 XXX야"라며 백인에 대한 증오감을 드러냈다.

플래내건은 여호와가 자신에게 이번 계획을 실행에 옮기도록 했다고도 주장했다.

seunghui cho

플래내건은 이어 2007년 32명이 희생된 버지니아텍 총기난사 사건을 언급하면서 "나는 또한 조승희한테도 영향을 받았다"면서 "조승희는 (1999년 콜럼바인 고교 총기난사 사건 때) 에릭 해리스와 딜런 클레볼드가 죽인 것보다 거의 2배 많은 사람을 죽였다"고 적었다.

그는 특히 "비록 교회 총격사건이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급변점)였지만 나의 분노는 꾸준히 쌓여온 것"이라면서 "나는 폭발하기를 기다리는 인간 화약통이었다"고 강조했다.

자살노트에는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언급과 함께 직장 내 인종차별과 성희롱추행 등에 대한 불만도 거론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