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6일 1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6일 15시 58분 KST

문형표 "메르스 공부 부족했던 점 아쉬워"

연합뉴스

문형표 보건복지부장관은 임기 중 아쉬운 부분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응 역량이 미비했던 점을 꼽았다.

문 장관은 26일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우리(복지부)는 메르스에 대해 많이 알지 못했다"며 "지금도 아쉬운 점은 우리가 메르스 국내유입 이전에 좀 더 공부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처할 수 있는 평상시 역량을 키우지 못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문 장관은 "메르스가 병원내 감염이라는 형태로 확산할 수 있다는 점을 파악하고 그에 따른 철저한 방역망을 구축한 것은 크나큰 다행"이라며 "후임 장관이 이번 경험을 반면교사로 삼아 국가 방역체계 완성이라는 결실을 보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문 장관은 복지부 직원들에게 '복지 포퓰리즘'을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문 장관은 "나무를 보고 숲을 보지 못하는 '우'를 범하거나 정책의 합리성, 균형감각을 잃어버린다면 자칫 복지 포퓰리즘의 덫에 빠질 수 있다"며 "현 세대는 물론 우리 자손세대를 모두 아우를 수 있는 복지사회를 만드는 데 힘써달라"고 말했다.

문 장관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수석이코노미스트를 거친 연금 분야 전문가로 2013년 12월부터 1년 9개월 동안 복지부를 이끌었다. 하지만, 메르스 초동대처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경질돼 의사 출신 정진엽 장관에게 자리를 물려주게 됐다.

이날 이임식에서 문 장관은 이임사를 읽는 도중 잠시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문 장관은 이임식을 마무리하면서 "저는 이제 보건복지부를 떠나지만, 영원히 보건복지 가족의 일원입니다"라고 말하는 대목에서 눈물을 훔쳤다.

문 장관은 기초연금 시행, 기초생활보장 맞춤형 급여 도입, 4대 중증질환 지원 강화와 3대 비급여 개선, 담뱃값 인상, 어린이집 CCTV 설치 등을 기억에 남는 성과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