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6일 13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6일 13시 13분 KST

피어스 브로스넌은 게이 제임스 본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할까?

Goldeneye

피어스 브로스넌은 게이 제임스 본드가 나와도 아무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할리우드의 생각은 좀 다를지도 모른다.

62세의 전직 제임스 본드는 디테일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제임스 본드가 게이 캐릭터가 되어도 전혀 상관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어떻게 캐릭터를 만들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전설적인 제임스 본드 시리즈 제작자인) 바바라 브로콜리가 살아있는 동안 게이 제임스 본드를 허락할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대단히 흥미진진한 일이 될 것 같다"

다니엘 크레이그가 당분간은 본드를 계속 연기할 예정인 가운데, 브로스넌은 게이 제임스 본드보다는 오히려 흑인 제임스 본드가 나올 가능성이 더 높을 것 같다고 점쳤다.

"이드리스 엘바는 (본드 역에 적합한) 육체와 카리스마와 존재감을 가졌다."

허핑턴포스트US의 Here's What Pierce Brosnan Thinks About A Gay James Bond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