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6일 10시 56분 KST

개별소비세 인하 : 자동차 구입가격 얼마나 내려가나?

ASSOCIATED PRESS
An employee of Hyundai Motor Co. works at the company's showroom in Seoul, South Korea, Thursday, July 23, 2015. Hyundai Motor Co. says its second quarter earnings sank 24 percent due to a sales drop in China and weakness in other markets due to falling currencies.(AP Photo/Ahn Young-joon)

정부가 26일 내수 진작을 위해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를 발표함에 따라 국산차 가격이 최소 20여만원에서 최대 200여만원까지 인하되는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경기 불황으로 고전하던 국내 자동차 업계는 이번 조치가 올해 하반기 판매량 증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 개소세가 기존 5%에서 3.5%로 줄어들면서 현대차 에쿠스 가격은 최대 204만원까지 줄어든다.

에쿠스 5.0 프리스티지의 경우 현재는 개소세 476만원, 교육세 143만원 등을 포함해 1억1천150만원에 팔리고 있다. 그러나 개소세 3.5%를 적용하면 개소세 333만원, 교육세 100만원 등 1억946만원에 구입이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기존 2천만원 짜리 자동차는 개소세가 85만원, 교육세가 26만원이었는데 개소세가 인하되면 개소세가 60만원, 교육세가 18만원으로 줄어들면서 차 값이 1천963만원으로 낮아지게 된다.

이에 따라 현대차 엑센트 1.4 스마트는 1천382만원에서 1천357만원으로 25만원, 아반떼 1.6 스마트는 1천749만원에서 1천717만원으로 32만원이 내려간다.

'국민차' 쏘나타 2.0 스마트는 2천545만원에서 2천498만원으로 47만원, 그랜저는 3.0 프리미엄은 3천320만원에서 3천259만원으로 61만원 절약된다. 제네시스 3.8 프레스티지와 싼타페 2.0 모던의 경우도 각각 111만원과 53만원씩 싸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개소세 인하로 차량 가격이 낮아지면서 더욱 많은 구매 유발 효과가 있을 것을 본다"면서 "올해 하반기 차량 판매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7

기아차도 K9 5.0 퀸텀의 경우 8천620만원에서 8천462만원으로 158만원 가격 인하 효과가 생긴다.

K7 3.0 프레스티지는 60만원, K5 2.0 프레스티지는 46만원, K3 1.6 럭셔리는 32만원, 프라이드 1.4 디럭스는 26만원 절감된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2.0 에이스는 45만원, 쏘렌토 2.0 럭셔리는 52만원씩 가격이 내려간다.

한국GM과 르노 삼성, 쌍용차 등의 차량도 이번 개소세 인하로 20여만~100여만원의 가격 인하가 이뤄진다.

수입차 브랜드인 BMW나 벤츠, 폭스바겐 등의 차종은 100여만~300여만원의 가격 인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