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5일 18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5일 18시 09분 KST

'수사반장' 탤런트 김상순 폐암으로 별세

한겨레

드라마 ‘수사반장’으로 유명한 탤런트 김상순이25일 별세했다. 향년 78세.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최근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해왔다.

1954년 연극 무대를 통해 연기자의 길로 들어선 고인은 1961년 MBC 라디오 성우연기자, 1963년 KBS 공채 탤런트 3기로 뽑히며 방송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1971년부터 1989년까지 방송된 MBC TV 장수 드라마 ‘수사반장’을 통해 최불암, 조경환, 남성훈 등과 함께 큰 인기를 얻었다.

또한 ‘행복을 팝니다’ ‘갯마을’ ‘애처일기’ ‘해가 뜨면 달도 뜨고’ ‘제4공화국’‘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신돈’ 등 많은 드라마와 ‘김두한3’ ‘김두한4’ ‘탈출’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5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7일이다. 02-3010-2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