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5일 16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5일 16시 21분 KST

中 중앙은행, 두달 만에 기준금리·지급준비율 낮춘다

연합뉴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25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렸다.

이번 기준금리 인하는 지난해 11월 이후 5번째 이뤄진 조치다.

금리 인하 조치에 따라 1년 만기 대출 기준금리는 26일부터 0.25%포인트를 내려가 4.6%로 떨어진다.

1년 만기 예금 기준금리는 1.75%로 낮아진다.

default

인민은행은 지급준비율도 0.5%포인트 내렸다. 지급준비율 인하는 올해 들어 3번째 이뤄졌다.

기준금리와 지급준비율 인하는 지난 6월 27일 이후 두 달 만에 나왔다.

유동성 공급 등의 대책이 먹히지 않고 주가가 연일 폭락하자 중국 당국이 결국 금리 인하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상하이 종합지수는 이날과 전날 각각 7.63%, 8.49% 폭락했다. 최근 나흘간 22% 떨어지며 심리적 저항선인 3,000선마저 무너졌다.

투자자들이 중국 당국의 증시 부양 대책에 회의적인 시각을 갖고 있어서 이번 금리 인하 조치가 효과가 있을지에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