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5일 10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5일 10시 42분 KST

SK그룹 "전역 연기신청 장병 우선 채용하겠다"

gettyimageskorea

SK그룹은 이번 남북 경색 정국에서 전역을 연기하겠다고 신청한 장병들을 신입사원 채용시 우선적으로 뽑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SK그룹은 남북 협상이 타결되기 전인 24일까지 전역 연기를 신청한 장병들 중에서 SK 입사 희망자에 대해 소정의 채용 과정을 거쳐서 우선 채용할 방침이다.

관련 기사

중서부전선 병사들, 전역을 스스로 미루고 있다

SK 측은 최태원 회장이 언론을 통해 전역연기를 신청한 장병이 50여명에 육박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감동을 받아 관련 부서에 검토해 볼 것을 제안해 우선 채용이 이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은 "전역을 연기한 장병들이 보여 준 열정과 패기는 대한민국의 미래와 경제 발전에 가장 중요한 DNA가 될 것"이라며 "우리 사회와 기업은 이런 정신을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SK 측은 전했다.

SK는 당국과의 협조 등을 거쳐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