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5일 04시 01분 KST

미국 정부, "남북 합의 타결 환영"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Sept. 2, 2014, file photo, Pentagon press secretary Navy Rear Adm. John Kirby speaks during a briefing at the Pentagon. The Pentagon on Monday night, Sept. 22, says the U.S. and partner nations have begun airstrikes in Syria against Islamic State militants, using a mix of fighter jets, bombers and Tomahawk missiles fired from ships in the region. Kirby says that because the military operation is ongoing, no details can be provided yet. He says the decision to strike was made early

미국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한반도 군사적 긴장 상황을 논의하는 남북 고위급 접촉이 극적으로 타결된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공식 표명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해온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평가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남북한이 타결한 합의내용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뒷받침하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박근혜 대통령의 끊임없는 노력을 지지한다"며 "우리는 한국 정부와 계속 긴밀히 공조하고 한미동맹에 대한 우리의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남북한의 이번 합의가 긴장을 늦출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이번 합의가 한반도의 긴장을 낮추는데 기여할 것을 희망한다"며 "지난 수일간 치솟았던 긴장이 (이번 합의를 계기로) 약간 낮아질 기회를 갖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이번 합의가 어떻게 귀결될 지는 지켜봐야 한다"며 "접경지대에서의 군사활동과 관련해 북한이 단순히 확언하는 것을 넘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협상과정에서 보여준 한국 정부의 태도에 대해 "북한의 공격적인 언행 앞에서 한국이 강하고 매우 결연했다고 생각한다"며 "나는 그 어떤 것에서 한국이 물러섰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가장 중요한 것은 양측이 함께 했고, 서로 만족스러운 합의를 끌어냈다는 것"이라며 "이번 합의는 그 자체로 중요하며 주목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거듭 평가했다.


남북 고위급 접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