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4일 12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4일 12시 43분 KST

트럼프 "미국은 한국 돕는데 얻는 건 없다"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campaign rally in Mobile, Ala., on Friday, Aug. 21, 2015. (AP Photo/Brynn Anderson)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campaign rally in Mobile, Ala., on Friday, Aug. 21, 2015. (AP Photo/Brynn Anderson)

거침없는 막말과 기행을 일삼는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한국에 대해 잘못된 '안보 무임승차론'을 또다시 노골적으로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에 대해서는 미쳤거나 아니면 천재라고 언급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의 보수 성향 인터넷 매체 브레이트바트 등에 따르면 트럼프는 지난 21일 앨라배마 주(州) 버밍햄 소재 라디오 방송 WAPI의 '맷 머피 쇼' 인터뷰에서 북한의 지뢰 및 포격도발로 촉발된 최근의 한반도 긴장 상황을 겨냥, "남북한 간에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고 그래서 우리가 전투함을 보낸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어 "한국은 위대하고 훌륭하다. 내가 하는 일과 관련해 TV 4천 대도 방금 주문했다"면서 "삼성, LG, 샤프(샤프는 일본산) 등 이런 제품은 다 한국서 오는 것이고 그들은 막대한 돈을 번다. 그런데도 우리는 우리 군대를 (한국에) 보내고 그곳에 들어가 그들을 방어할 태세를 갖춘다. 하지만, 우리는 얻는 게 하나도 없는데 이는 말도 안 되는 미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왜 우리는 얻는 게 하나도 없나. 우리는 돕는데 왜 그들은 우리를 돕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우리가 얼마나 많은 사람을 방어해 줄 수 있나. 왜 우리가 모든 사람을 방어해야 하느냐. 이들은 부자 국가들"이라면서 "올바른 메신저(지도자)가 있다면 그들은 우리한테 거액을 내게 될 것이고 그러면 모두가 행복할 것이다. 그런데 솔직히 지금의 현실은 너무도 슬픈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의 이 같은 발언은 한국 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를 분담하고 있다는 사실과 배치될 뿐 아니라, 미군의 한국 주둔을 비롯한 한미동맹 자체가 미국의 국익에도 부합한다는 사실을 망각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는 앞서 지난달 21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州) 블러프턴 유세에서도 중국 등 외국으로부터 일자리를 되찾아오겠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대뜸 사우디아라비아와 한국을 거론하면서 미군이 수십억 달러(수조 원)를 버는 나라의 문제를 해결해 주는 것은 '미쳤다'는 취지의 비슷한 언급을 했다.

트럼프는 이에 앞서 2013년과 2011년에도 비슷한 취지의 언급을 했다.

트럼프는 안보 무임승차론을 거론하는 과정에서 김정은에 대해 "그는 미쳤다. 미쳤거나 천재 둘 중 어느 한 쪽"이라면서 "그러나 사실 그는 아버지(김정일)보다 더 불안정하다고 한다. 김정은과 비교할 때 아버지는 상대적으로 더 나았다고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