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4일 11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15일 14시 46분 KST

"여성도 가슴 드러낼 자유가 있다" 시위가 열리다(사진)

'고토플리스 데이'(GoTopless Day)를 맞아 뉴욕을 비롯한 전 세계 60개 도시에서 토플리스(Topless) 시위가 열렸다.

성은 평등하기 때문에,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의 가슴노출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고토플리스 데이'(GoTopless Day): 여성 평등의 날인 매년 8월 26일과 가장 가까운 일요일에 개최되고 있음. 올해는 8월 23일에 열림.

300여 명이 참석한 23일 뉴욕 토플리스 시위 모습을 보자.

토플리스

'뉴시스'에 따르면, 시위대들은 이런 말을 했다.

"남자들은 셔츠를 벗고 활보하는데 왜 우리는 안되는가. 우리도 자유롭고 싶다."(케이티 롬바르도, 26)

"우리가 가슴을 가리지 않는다고 당신들이 공격한다면, 그것은 당신들의 문제이지 우리의 문제가 아니다."(피닉스 필리, 33)

"왜 남자들이 (토플리스 시위대의) 사진을 찍는지 그 이유를 알지만 보기가 싫다. 우리가 왜 이렇게 시위하는지 이해한다면 가슴에만 눈독 들이면 안될 것이다."(젠, 26)

토플리스 행진은 연례행사지만, 최근 뉴욕 시장이 타임스스퀘어의 토플리스 차림 여성을 단속하겠다고 방침을 밝히면서 이번 시위에는 이를 규탄하는 성격도 더해졌다.

시위 주최 단체 '뉴욕 고 토플리스'의 네이딘 게리 회장은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그냥 내버려두면 여성이 가슴을 노출하는 행위도 점점 자연스럽게 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15개월 된 아이를 데리고 시위에 참여한 테레사 크루도(22)라는 여성은 "가슴은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공공장소에서 모유수유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나왔다"고 말했다.(연합뉴스 8월 24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뉴욕 고 토플리스' 단체에서 활동하는 배우 레이첼 제시는 토플리스 시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수백 년 동안 계속된 성 불평등과 남성 지배적인 질서가 사회에 치명적일 수 있는 불균형을 만들어냈습니다. 변화해야 할 때입니다. 억압된 여성의 신체를 해방해야 합니다. 여성의 신체를 자유롭게 하는 것은 정신 또한 해방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