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4일 11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4일 11시 08분 KST

인천공항고속도로 통행료 9월1일부터 내려요

한겨레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의 통행료가 9월1일부터 소형차 기준 최대 1천원 인하된다.

민자도로인 인천공항고속도로의 통행료는 한국도로공사가 건설했을 때보다 2.62배 비싼 것으로 지적받아왔다. 이 도로는 2000년 11월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투자사업으로 개통했다.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고속도로 민자법인과 2014년부터 통행료 인하를 협의한 결과 고금리 금융자금을 저금리로 전환하는 자금 재조달을 통해 통행료를 내리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default

통행료는 9월1일 0시부터 편도·소형차 기준으로 신공항영업소 통과 차량은 7천600원에서 6천600원으로 1천원을 내리고 북인천영업소는 3천700원에서 3천200원으로 500원, 청라영업소는 2천800원에서 2천500원으로 300원 인하된다.

신공항영업소를 통과하는 중형차의 통행료는 1만3천원에서 1만1천300원으로 1천700원, 대형차는 1만6천800원에서 1만4천600원으로 2천200원 내린다.

이번 통행료 인하를 통해 2030년까지 15년간 통행료 절감액은 3천9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항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국민의 부담을 완화하고 서민경제 활력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민자 법인과 지속적으로 협상한 결과 통행료 인하라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