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4일 07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4일 09시 07분 KST

'소세지 같다'는 소리를 들은 임신 35주차 기상캐스터의 반격

CBS Phiilly

쌍둥이를 임신한 미국 케이블 채널의 기상 리포터는 자칫 악성 댓글의 희생양이 되는 듯했다. 그러나 지난주, 오히려 악성 댓글러들에게 정말이지 멋진 한 방을 날렸다.

CBS 필리(필라델피아)의 기상 프로그램 '아이 위트니스 웨더'의 리포터인 케이티 페링거는 임신 35주차의 몸으로 일기예보 방송을 진행했다. '포장지에 든 소시지 같다'는 '임신해서 튀어나온 배가 역겹다'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런 반응에 그녀는 멋지게 맞섰다. 지난 8월 20일 그녀는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혐오자(Haters)들에게

이봐요! 한 가지 더, 내 어깨에서 짐을 털어내야 할 것 같아요. 내 직업상 비판의 대상이 되는 거야 자연스러운 일이죠. 비판하는 거야 이해할 수 있고 대부분 무시하면 그만이지만 누군가가 나에게 "포장지에 든 소시지 같아"라든지 "임신해서 튀어나온 배가 역겹다"는 말을 들었을 때는 뭔가 선을 긋고 할 말은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아래 계속)

A message for the haters...Hey guys! Once more, I have to get something off my chest. So, the nature of my job makes...

Posted by Katie Fehlinger on 2015년 8월 19일 수요일

(이어서)

누구나 자기 생각을 말할 수 있다는 건 중요한 거지만, (말할 때의) 매너도 중요한 거거든요. 이런 무례한 댓글들 때문에 방송을 그만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보다는 오히려 좀 더 중요한 이슈가 숨어있다는 걸 알게됐어요. 이런 특정의 끔찍한 표현들이 임신한 여성을 가리키고 있다는 점입니다.

제가 이렇게 목소리를 내는 이유는 세상의 모든 엄마를 위해서에요. 자기 아이들이 그네를 타고 놀고 있고, 다 자란 아이들을 오래전 대학에 보낸 엄마들을 위해서 말입니다.

당신은 아름답습니다. (후략)"

이어 그녀는 "솔직히 배부른 채 방송을 하는 내 모습을 보고 '역겹다'거나 '부적절하다'는 얘기에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며 "내 아름다운 두 딸을 낳기 위해서라면 기꺼이 50파운드쯤 살이 찌고 불면증으로 고통받을 것"이라고 밝히며 "당신들도 다 그렇게 누군가가 낳은 것이다."라고 못을 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