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4일 03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4일 03시 36분 KST

일본대학생들 전국 64곳서 집단자위권 법안 반대 행진

Gettyiamges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추진 중인 '집단 자위권 법안(안보 관련 11개 법률 제·개정안·이하 법안)'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청년층에서 계속 확산하고 있다.

안보 법안에 반대하는 대학생 중심의 청년 단체 '실즈(SEALDs)'가 주도한 '전국 청년 일제 행동'이 23일 일본 전역에서 전개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최남단인 오키나와(沖繩)와 수도 도쿄(東京), 최북단인 홋카이도(北海道) 등 전국 64곳에서 시위 또는 집회가 진행됐다.

도쿄 미나토(港)구 아오야마(靑山) 공원을 출발해 시부야(澁谷) 쪽으로 향한 행진 참가자 약 6천 500명은 '법안은 전쟁으로 가는 길을 연다'며 시민들에게 법안 반대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또 '안보 관련 법안에 반대하는 학자의 모임(이하 학자의 모임)'이 집계한 결과, 소속 교수와 학생이 법안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대학이 22일 현재 약 90개에 이른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일례로 지방 명문대학인 나고야(名古屋) 대학에서 지난 5일 발족한 법안 반대 모임에는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마스카와 도시히데(益川敏英) 특별교수를 비롯한 약 150명이 참여했다. 찬동자도 420명에 달했다.

또 교토(京都)대학에서는 지난달 교직원 등의 주도로 결성된 법안 반대 모임에 약 2천 200명이 찬동했다. 교토대 인사들은 성명을 통해 "자유를 지키고, 만들기 위해 권력에 쐐기를 박아 넣지 않으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법안에 반대하는 각 학교의 교수와 학생들은 홈페이지를 개설해 찬동자 확대를 꾀하고 있다.

'학자의 모임'에 참가중인 오카노 야요(岡野八代) 도시샤(同志社)대 교수는 "법안은 국가의 기본 원리인 헌법을 부수려는 움직임"이라며 "일본의 민주주의가 의문시되고 있다고 느꼈기 때문에 학생 및 학자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내각은 작년 7월1일 자로 종래의 헌법 해석을 변경, 집단 자위권 행사가 가능하다는 방침을 각의에서 결정한 뒤 법안을 만들어 국회에 제출했다.

제3국에 대한 공격을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반격하는 권리인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고, 자위대의 해외 활동 범위를 대폭 확대한 이번 법안이 헌법 9조에 위배된다는 헌법학자들의 지적이 최근 잇따랐지만, 여당은 지난달 15일 중의원 특위, 16일 중의원 본회의에서 각각 법안을 강행처리했다. 현재 법안에 대한 참의원의 심의가 진행 중이다.

*해당 사진은 지난 6월 시위의 자료화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