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3일 12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3일 12시 16분 KST

마리텔에 출연하는 김충원 아저씨는 누구?

김충원

한국의 밥 로스, 그림 그리는 아저씨로 불리던 김충원 씨가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의 뒤를 이어 마리텔에 출연한다.

오센은 김충원 씨가 오늘(23일) 오후 8시께 다음 TV팟에서 생방송되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녹화에 참여하는 것에 이어 오후 10시 30분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뇌섹시대)에 출연한다고 전했다.

tvn

김충원 씨는 90년대 중반 'KBS-2TV 하나둘셋 유치원'과 교육방송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많은 어린이들에게 화가의 꿈을 키워 준 장본인.오센에 의하면 김충원 씨는 지난 1979년 KBS 방송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을 시작했다. 1996년에는 김충원의 미술교실을 열었다. 같은 해 KBS 2TV ‘유치원 하나 둘 셋’에 출연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후 30여 년 동안 200여권의 미술과 창의력 교육서적을 집필했으며 지금도 교육자의 길을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