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2일 15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2일 15시 53분 KST

프랑스 열차서 미군들이 맨몸으로 무장괴한 제압(사진, 동영상)

AP

"미군 영웅들이 '제2의 샤를리 에브도 참사'를 막아냈다."

이슬람주의 테러범으로 추정되는 무장괴한이 AK자동소총 등으로 중무장하고 승객 554명이 탄 프랑스 고속열차를 습격해 자칫 수십 명 이상이 학살되는 참사가 일어날 뻔했다.

하지만 때마침 열차에 타고 있던 미군 2명 등 미국인 청년 3명이 괴한을 재빠르게 진압한 덕분에 단 한 명의 사망자도 나오지 않을 수 있었다.

21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프랑스 파리로 향하던 탈리스 고속열차에서 무장괴한을 제압해 대형 인명피해를 막아낸 미군 2명과 대학생 1명이 영웅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미 공군 소속 스펜서 스톤과 지난달까지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한 주 방위군 소속 알렉 스카라토스, 이들과 어릴 적부터 친구인 새크라멘토 주립대 4학년생 앤서니 새들러는 때마침 고속열차를 타고 여행 중이었다.

이들은 승무원 한 명이 전 속력으로 열차 통로를 뛰어가는 모습을 보고서 자동소총으로 무장한 괴한이 열차 칸에 들어서는 것을 발견했다.

새들러는 "괴한이 자동소총의 격발준비를 하자 알렉이 '스펜서 가!'라고 소리쳤다"며 "스펜서는 열차 통로로 달려가 괴한과 맞붙었고 알렉도 달려들어 총을 뺏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우리 셋은 괴한이 의식을 잃을 때까지 때렸다"며 "나는 승객인 크리스 노먼과 함께 괴한을 묶었고 스펜서는 목에 상처를 입은 다른 승객의 지혈을 도왔다"고 덧붙였다.

이날 총격 사고로 총 3명이 다쳤으나 사망자는 없었다.

스톤은 제압 과정에서 괴한이 흉기를 휘둘러 머리와 목, 손가락 등에 상처를 입었으며 다른 승객 한 명은 목 부분에 총상을 입었다.

또 프랑스 영화배우 장 위그 앙글라드가 비상벨 유리를 깨다가 손에 가벼운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이 괴한은 모로코 출신의 26세 남성으로 이전부터 급진 이슬람 단체와 연관이 있어 정보당국이 예의주시하던 인물이었다.

프랑스 당국은 아직 이번 사건을 테러로 규정하지 않았으며 범행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

베르나르 카즈뇌브 프랑스 내무장관은 "미국 승객들이 힘든 상황에서 용기를 보여줬다"며 "이들의 침착함이 없었다면 우리는 끔찍한 사건을 마주했을 것"이라고 치하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성명을 내고 "몸을 아끼지 않고 괴한을 진압한 미군을 비롯해 승객들의 용기와 빠른 판단에 깊이 감사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아직 조사 초기 단계지만, 이들의 영웅적인 행동으로 더 큰 비극을 막았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1월 이슬람국가(IS) 등 이슬람주의 테러범들이 파리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와 코셔(Kosher·유대교 율법에 따른 음식 제조) 식료품점에서 연달아 총기난사와 인질극을 벌였다. 당시 테러로 기자와 경찰을 포함해 총 16명이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