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2일 12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2일 12시 29분 KST

세계 경제 불황에 산타클로스도 파산 위기다

Getty Images

세계 경제 불황의 여파가 산타클로스에게까지 미쳤다.

핀란드의 산타클로스 마을에서 공식 산타클로스 사무실을 운영하는 업체 디아노르디아가 세금 체납 등으로 파산 위기에 놓였다고 AFP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산타클로스 마을은 핀란드 라피주 로바니에미 인근에 있는 테마파크로, 방문객들이 산타클로스와 함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산타클로스 사무실과 산타의 특별한 소인을 찍을 수 있는 산타 우체국 등이 있다.

디아노르디아는 이 가운데 해마다 30만 명 이상이 찾는 산타클로스 사무실을 운영하는 업체로, 일주일 안에 20만 유로(약 2억7천만원)의 체납 세금을 내지 못하면 파산하게 된다.

야르모 카리니에미 디아노르디아 대표는 “세계 경제 불안정으로 방문객 수가 줄었다”며 “그리스 관광객이 줄더니 스페인, 이탈리아, 포르투갈 관광객도 줄고 마침내 러시아에서 오는 사람들도 줄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핀란드에 가장 많은 관광객을 보내는 국가지만, 루블화 가치 하락 등으로 지난해 12월 러시아에서 핀란드로 입국한 사람들의 수가 전년도보다 33%나 급감했다. 카리니에미는 그러나 “일주일 안에 상황을 해결할 것”이라며 “벌써 (체납액의) 반 정도를 모았다”고 설명했다.

산타클로스 사무실은 이날 페이스북에도 “우리는 작은 가족기업인 데다 세계 경제상황이 좋지 않지만 그래도 아직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일주일의 시간이 있다”며 “산타는 지난 20년과 마찬가지로 항상 이곳에서 친구들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만약 산타클로스 사무실이 파산하더라도 다른 업체들이 운영하는 산타클로스 마을의 나머지 시설들은 계속 운영된다. 유하 세팔라 로바니에미 지역개발국장은 AFP에 “산타클로스 없는 산타 마을은 있을 수 없다”며 “어떻게든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