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2일 11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2일 12시 19분 KST

남북, 오후 6시에 판문점서 만나기로 전격 합의

한겨레

오후 6시에 모든 것이 결정된다.

청와대는 남북이 22일 오후 6시 판문점에서 고위급 접촉을 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남북은 현재 진행중인 남북관계 상황과 관련,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북측에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비서와 접촉을 가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21일 오후 4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김양건 당 비서와의 만남을 먼저 제의했고, 2시간 후 청와대는 김양건 당 비서가 아니라 황병서 총정치국과의 만남을 원한다는 수정 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북한이 22일 오전 9시 30분에 황병서와 김양건이 동시에 나오겠다는 뜻을 통보하면서 한국에서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나올 것을 요청했고, 한국도 동의하면서 22일 오후 6시 판문점 접촉이 성사된 것이다.

이로써 북한의 22일 오후 5시 확성기 철거 요구 시한 제시에 따른 남북의 군사적 대치 상황이 잠깐 숨을 돌리게 됐다. 오후 6시 남북 판문점 접촉이 극도로 고조된 긴장을 해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default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default

오른쪽이 김양건 노동당 비서

아래는 김규현 1차장의 브리핑 전문.

남과 북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 관계 상황과 관련하여 우리시간 오늘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우리측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의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비서관 접촉을 갖기로 오늘 오후 합의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오후 4시경 김양건 당비서 명의 통지문을 통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김양건 당비서와의 접촉을 제의해 왔으며 이에 대해 우리 측은 같은 날 6시경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명의로 김양건 당비서가 아닌 황병서 총정치국장이 접촉에 나오라는 수정 통지문을 보냈습니다.

이러한 우리측 수정 제안에 대해 북측은 오늘 오전 9시경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비서가 나오겠다고 하면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나올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우리 측은 이러한 북측 의견을 받아들여 오늘 오후 6시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북측과의 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했으며 북한은 이를 수용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