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1일 16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1일 16시 26분 KST

류시원 "심려끼쳐 죄송..용기내 대중 앞에 서보려" 복귀심경[전문]

배우 류시원이 방송 복귀 소감을 전했다. 류시원은 21일 소속사 측을 통해 "용기 내 앞에 서보려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ryu

그는 "방송 복귀에 즈음하여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글에서 "지난 2011년, 결혼생활에 문제가 발생하고 어느덧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무엇보다 개인적인 문제로 오랜 시간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것은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라고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가정을 잘 지키지 못하여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지 못한 점 깊이 사과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사과했다.

또 "이제는 힘들었던 시간들을 뒤로 하고, 어렵게 용기를 내어 여러분들 앞에 다시 서보고자 합니다. 잃어버린 시간만큼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몇 배 더 노력하겠습니다. 부디 너그러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류시원과 前 아내 A씨는 지난해 2010년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뒀다. 그러나 2012년 3월 A씨가 이혼조정을 신청하면서 파경을 맞았다. 결국 두 사람은 지난 1월, 이혼 소송이 시작된 지 약 3년 만에 이혼했다. 그 사이인 2013년 5월 A씨는 류시원을 폭행, 협박 및 위치 추적한 혐의 등로 고소했고, 류시원은 벌금 700만원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A씨는 법정 발언이 문제가 돼 위증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이하 전문

방송 복귀에 즈음하여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지난 2011년, 결혼생활에 문제가 발생하고 어느덧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무엇보다 개인적인 문제로 오랜 시간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은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라고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가정을 잘 지키지 못하여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지 못한 점 깊이 사과 드리고 싶습니다.

이제는 힘들었던 시간들을 뒤로 하고, 어렵게 용기를 내어 여러분들 앞에 다시 서보고자 합니다.

잃어버린 시간만큼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몇 배 더 노력하겠습니다. 부디 너그러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관련 기사 8월 18일 OSEN, 류시원 ‘더 레이서’, ‘스타킹’ 시간대 편성 확정..29일 첫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