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1일 13시 29분 KST

박근혜 대통령, "북한 추가도발에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하라"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북한의 어떤 추가도발에도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우리 군에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도발과 관련, 이날 오후 경기도 용인의 제3 야전군 사령부를 방문해 우리 군의 군사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3군 사령관과 각 군 작전사령관으로부터 현 상황에 대한 평가와 군사 대비태세를 보고 받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한 치의 빈틈도 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pgh

앞줄 왼쪽부터 한민구 국방부 장관, 박근혜 대통령,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청와대

또한, 박 대통령은 "우리 장병과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하는 북한의 그 어떤 도발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어제 우리 군의 즉각 대응 사격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현장 지휘관 판단 하에 가차없이 단호하게 즉각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한 바에 따라 평소의 원칙을 그대로 실행했다"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추가 도발에도 '선조치 후보고' 원칙이 지켜져야 하며 아울러 정신에서 먼저 승리해야 실전에서 승리할 수 있다"면서 필승의 정신력을 주문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어제 도발 이후에도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언행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우리 군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주민의 보호를 위해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