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1일 01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1일 21시 48분 KST

북한, 청와대에 서한 발송

korea north south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남북이 20일 경기도 연천 서부전선에서 포사격을 교환했다. 북한이 남쪽으로 두 차례 포를 쐈고, 이에 군이 수십발 대응사격을 했다. 북한은 이날 전통문을 보내 48시간 안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철거하지 않으면 군사행동을 하겠다고 위협했다.

국방부는 이날 “북한군이 오후 3시53분께 14.5㎜ 고사포를 한 발 쏴 경기도 연천군 중면 지역 야산에 떨어졌고, 19분 뒤인 4시12분에 다시 76.2㎜ 직사포로 비무장지대 안 군사분계선 남쪽 700m 지점에 수발을 쐈다”며 “이에 우리 군도 5시4분께 비무장지대 안 군사분계선 북쪽 500m 지점에 155㎜ 자주포로 수십발 대응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남쪽의 인명과 재산 피해는 없었으며, 북쪽은 남쪽의 대응사격에 추가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군 당국자는 “남북이 휴전선 일원에서 포격 충돌을 빚은 것은 1973년 강원도 철원 3사단에서 북한의 기습에 대한 보복으로 당시 박정인 사단장이 북한군 지피(GP)에 105㎜ 포 사격을 한 이후 42년 만에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북쪽은 김양건 노동당 대남비서 명의의 서한을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앞으로 보내 대북 확성기 방송의 중단·철거를 요구하는 동시에 “현 사태를 수습하고 관계 개선의 출로를 열기 위해 노력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 앞으로 총참모부 명의의 전통문을 보내 “오늘(20일) 오후 5시부터 48시간 내에 대북 심리전 방송을 중지하고 모든 수단을 전면 철거하라”며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군사적 행동을 개시할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통일부는 김양건 명의의 서한 전달에 대해 “최근 북한의 지뢰도발에 의한 상황 악화라는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남북간 포사격이 발생하자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오후 6시부터 40여분간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직접 주재했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단호 대응하고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동시에 주민의 안전과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군당국은 전군에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를 지시했으며, 해당 지역에 주둔하는 6군단에는 국지전 대응 최고 경계태세인 ‘진돗개 하나’를 발령했다. 또 접경지역인 경기 연천·파주·김포와 인천 강화지역 주민 2000여명에게 대피명령이 내려졌다.

북한의 포탄이 떨어진 지역은 육군 28사단이 주둔하는 지역으로, 북한군은 지난해 10월에도 이 지역에서 민간단체가 대북전단 풍선을 날리자 고사총 10여발을 발사했다.

군당국자는 이날 군의 대응사격이 북한의 첫 포격 이후 1시간11분 만에 이뤄진 것과 관련해 “첫 포격 이후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두번째 포격이 이뤄져 다시 포탄의 낙탄 위치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북한의 포사격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대한 불만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북한 포탄 낙하 추정 지역은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과 멀리 떨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군당국자는 “북한이 처음에는 한 발만 쏘고 두번째는 비무장지대에 쏜 것으로 봐 실제 타격보다는 경고용, 위협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북간에는 비무장지대 지뢰 폭발 사건 이후 군사적 긴장이 높아져 왔다. 남쪽은 10일 보복조처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으며, 북쪽은 15일 전선사령부 공개 경고장을 통해 “심리전 재개 수단들을 흔적도 없이 조준 격파해 버리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