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1일 01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1일 21시 49분 KST

대피했던 파주·강화·김포 주민 귀가

default

북한군의 포격 도발로 경기 파주시·김포시, 인천 강화도에 내려진 주민 대피명령이 해제됐다.

군 당국은 20일 오후 10시 40분께 파주지역에서 유일한 비무장지대(DMZ)내 마을인 3개면 250명의 주민을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파주 탄현면 통일촌 주민 160명, 진동면 해마루촌 40명, 군내면 대성동 마을 주민 50명 등 총 250명이 이날 오후 4∼5시 사이 군의 대피명령에 따라 13개 대피소로 몸을 피했었다.

김포시 월곶면 용강리, 조강리, 보구곶리 주민 110명도 이날 오후 4시 35분께 대피 명령을 받고 대피소 3곳으로 이동했다가 오후 10시 10분께 모두 귀가했다.

또 연천군 신서면 주민 95명도 대광리 대피소와 도신리 대피소에 머물다 오후 9시께 전원 집으로 돌아갔다.

default

그러나 연천군 중면 삼곶리·횡산리 대피시설에 피신한 주민 195명은 21일 0시 현재도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

앞서 강화군 교동면사무소 역시 20일 오후 10시께 군 당국과 협의해 지석리 지석초등학교에 대피했던 주민 등 110여 명을 귀가 조치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우리 군은 대비 태세를 계속 유지하며 북한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만약 또 상황이 발생하면 주민을 다시 대피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