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1일 0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1일 07시 15분 KST

제니퍼 로렌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출연료를 받은 여배우 1위

배우 제니퍼 로렌스가 지난 1년 동안 가장 많은 출연료를 받은 배우로 기록됐다.

‘포브스’가 8월 20일에 발표한 ‘The World's Highest-Paid Actresses 2015’에 따르면, 제니퍼 로렌스는 5천2백만 달러(약 620억 원)로 1위에 올랐다. 지난해 같은 리스트에서는 3천4백만 달러로 산드라 블럭에 이어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jennifer lawrence

제니퍼 로렌스가 1위에 오른 배경은 매우 확실하다. ‘헝거게임’과 ‘엑스맨’이라는 두 개의 프랜차이즈 시리즈를 거머쥐고 있는데다, ‘디올’의 얼굴이니 말이다. 1번의 오스카 수상과 3번의 오스카 후보라는 경력도 그녀의 출연료를 상승시켰을 것이란 전망이다.

2위는 3천5백5십만달러를 기록한 스칼렛 요한슨이 차지했다. 줄리아 로버츠는 6위로 안젤리나 졸리, 앤 해서웨이, 커크리스틴 스튜어트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눈에 띄는 건 4위를 차지한 판빙빙이다. 남자배우들의 순위에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 이어 성룡이 2위를 차지했던 것처럼, 중국영화시장의 존재감을 엿볼 수 있는 기록이다. 아래는 1위부터 10위까지의 순위다.

1. 제니퍼 로렌스(Jennifer Lawrence) — $52 million

2. 스칼렛 요한슨(Scarlett Johansson) — $35.5 million

3. 멜리사 맥카시(Melissa McCarthy) — $23 million

4. 판빙빙(Bingbing Fan) — $21 million

5. 제니퍼 애니스톤(Jennifer Aniston) — $16. 5 million

6. 줄리아 로버츠(Julia Roberts) — $16 million

7. 안젤리나 졸리(Angelina Jolie) — $15 million

8. 리즈 위더스푼(Reese Witherspoon) — $15 million

9. 앤 해서웨이(Anne Hathaway) — $12 million

10. 크리스틴 스튜어트(Kristen Stewart) — $12 mill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