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0일 15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1일 21시 58분 KST

박 대통령, 긴급 NSC상임위 주재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 도발과 관련,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직접 주재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께서는 오후 6시부터 40여 분간 NSC 상임위원회를 직접 주재했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단호 대응하고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동시에 동시에 주민의 안전과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이 NSC 상임위를 직접 주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대통령은 오후 5시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북한 포격 도발 사건의 상황 보고를 받고, 10분 뒤 긴급 NSC 상임위를 소집하라고 지시했다고 민 대변인은 전했다.

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최윤희 합참의장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김 안보실장으로부터 차례로 사건 개요와 우리 군의 대응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날 회의는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에서 NSC 상임위 멤버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다만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해외출장 중이어서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이 대신 참석했다.

NSC 상임위는 위원장이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지만 박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판단, 직접 회의를 주재하고 대응 방향에 대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은 이날 오후 3시52분께 로켓포로 추정되는 포탄 1발을 경기도 연천군 중면 지역으로 발사했으며, 우리 군은 이를 감지장비로 포착한 이후 원점을 향해 155㎜ 포탄 수십여발을 대응 사격하면서 최전방의 긴장은 최고조에 달했다.

북한의 포격 시점이 지난 4일 목함지뢰 도발사건 발생으로부터 16일밖에 지나지 않았고, 현재 한미합동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이 진행되는 도중에 도발을 감행했다는 점 등으로 미뤄 이번 도발이 매우 의도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