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0일 08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0일 08시 25분 KST

'PD 폭행' 최민수, 해당 프로그램 하차는 안한다

OSEN

KBS 2TV '나를 돌아봐' 촬영 현장에서 제작진을 폭행해 물의를 빚은 배우 최민수가 이 프로그램을 하차하지 않고 그대로 출연한다.

제작사인 코엔미디어 측은 20일 "최민수는 하차하지 않고 그대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코엔미디어 관계자는 "최민수가 정중히 사과했고 제작 PD도 사과를 받아들였다"며 "PD의 부상도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default

KBS도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최민수 씨가 먼저 PD를 찾아와 진심 어린 사과를 건넸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넘쳐 발생한 일인 만큼 PD 또한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 두 사람은 촬영 당시의 오해를 풀고 서로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원만히 화해했다"고 밝혔다.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촬영 현장에서 최민수씨와 PD가 촬영 컨셉을 상의하던 도중 약간의 실랑이가 있었다"며 "오전 일찍부터 여러 장소를 이동하며 진행된 촬영으로 피곤이 누적된 상태에서 의견을 맞춰가는 중 최민수씨와 PD가 감정이 격해졌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양주시 장흥읍의 한 캠핑장에서 19일 진행된 '나를 돌아봐' 촬영에서 최민수가 제작PD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주먹으로 턱을 한차례 때려 촬영이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