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0일 07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0일 08시 18분 KST

청주 노지에서 6년만에 바나나가 열렸다(화보)

드디어 한국도 바나나를 생산할 수 있는 바나나 국가가 됐다.

청주의 한 마을에 조경수로 심었던 6년생 바나나 나무에서 처음으로 열매가 열린 것.

default

K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 지역 주민은 "처음에는 그냥 잎인 줄 알았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default

default

default

그러나 KBS 등은 이 역시 지구 온난화의 커다란 변화 속에서 나타하는 현상으로 아열대 작물 재배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등 생태 지도가 변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