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0일 06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0일 06시 30분 KST

박 대통령, 다음달 중국 방문 : 전승절 행사 참석한다

ASSOCIATED PRESS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shakes hands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during a welcome ceremony for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Economic Leaders Meeting held at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er in Yanqi Lake, Beijing, on Tuesday, Nov 11, 2014. (AP Photo/Ng Han Guan)

업데이트 : 2015년 8월20일 10:30 (기사 대체)

박근혜 대통령이 내달 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항일전쟁 승리 및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전승절) 기념 행사에 참석키로 했다.

하지만, 전승절 행사 때 중국의 군사력을 과시하기 위해 개최되는 열병식에 박 대통령이 참석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은 20일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행사 참석을 공식 발표했다.

주 수석은 "박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9월3일 목요일 베이징에서 개최될 예정인 '항일전쟁 및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 승리'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9월 2∼4일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ark geun hye china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이 2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내달 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항일전쟁 승리 및 세계 반파시즘 승리 70주년'(전승절) 행사에 참석키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주 수석은 "금번 중국 방문시 박 대통령은 9월3일 오전 열리는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주 수석은 박 대통령의 열병식 참석 여부와 관련, "열병식 관련 상세 사항은 현재 검토중에 있다"며 "제반 상황을 파악하면서 검토중이고 앞으로 적당한 때에 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 현재는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방중기간 박 대통령은 시 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가질 전망이다.

주 수석은 "한중 정상간 정상회담은 개최될 것으로 보고는 있다"며 "아직 상세한 것은 없지만 개최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내달 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재개관식'에 참석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주 수석은 "박 대통령이 9월3일 오후 상하이를 방문하여, 9월4일 개최되는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재개관식에 참석할 예정으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