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9일 07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9일 07시 49분 KST

건빵 한 봉지에 30만, 수억 원 챙긴 70대 구속

연합뉴스

시중에 파는 1천원짜리 건빵을 건강식품인 것처럼 속여 팔아 억대의 폭리를 취한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19일 사기 및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 혐의로 조모(79)씨를 구속했다.

조씨는 2007년부터 최근까지 서울시 송파구의 한 주택가 지하 월세방에서 A(60·여)씨 등 192명에게 건빵, 라면, 한방 엑기스, 선식 등을 건강식품으로 속여 팔아 3억8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default

경찰에 구속된 조모(79)씨가 주로 노령인 피해자들에게 판매한 가짜 건강식품 건빵과 라면. 조씨는 1천원짜리 건빵을 "키를 크게 해준다"며 30만원에, 750원짜리 라면을 "면역력 향상에 좋다"며 20개 들이 4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조사 결과 조씨는 시중에 파는 1천원짜리 건빵을 30만원에 팔면서 "아이들 키를 크게 하고 심장을 강하게 해준다"고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라면은 "튀기지 않고 직접 만들어 면역력 향상에 좋다"며 750원짜리 라면 20개를 4만원에, 한방 엑기스는 "척추염이 치료된다"며 1박스 2만원짜리를 30만원에, 선식은 "불임치료에 좋다"며 60포 들이 1박스를 2만원에 구입해 60만∼93만원에 각각 팔았다.

default

조씨는 한 종교단체에서 활동하면서 동료 신자들에게 부황을 떠주며 자신의 집으로 끌어들여 가짜 건강식품을 판매해왔다.

주로 60∼70대인 피해자들은 '손주들 건강에 좋을 것'이라는 설명에 속아 비싼 값을 치르고 물품을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씨는 경찰에서 "돈을 벌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