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8일 19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8일 19시 08분 KST

손석희, 방콕에 있는 홍석천과 전화연결

default

홍석천이 테러가 일어난 방콕의 상황을 전했다.

18이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는 현지에 있는 홍석천과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홍석천은 "테러가 일어난 곳과 가까운 곳에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홍석천은 "처음에 쾅 소리가 들리길래 천둥소리인 줄 알았다. 그런데 친구들이 폭발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가스 사고인가 했더니 SNS로 사진들이 올라오기 시작하더라. 그래서 테러인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배후에 대해서는 현지에서 여러가지 설이 돌고 있다. 분리파나 위구르족의 반정치 세력이 아닌가 하는 이야기들이 있다"며 "테러가 일어난 장소는 힌두교 사원 근처로 중요한 지역이다. 특히 중국어 관광객들이 많은 지역이다"고 말했다.

국 방콕 테러는 17일 에라완 사원 근처에서 일어났으며, 아직 배후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