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8일 12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8일 12시 38분 KST

한 잔의 우유는 한 조각의 스테이크보다 잔인하다(동영상)

*경고: 어떤 독자들에게는 매우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는 동물 학대 장면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종종 스테이크를 먹으면서는 공장식 축산업의 끔찍함에 대해서 종종 사유하지만, 우유를 마시면서 크게 걱정하는 일은 없다.

그러나 아래 동영상을 보면 마음이 바뀔 것이다.

유튜브에 지난 2월에 올라왔으나 최근 다시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 퍼지고 있는 이 동영상은 유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낙농업이 얼마나 무시무시한 산업인지를 보여주는 게리 유로프스키의 강연에 한국어 자막을 붙인 것이다.

"포유류 암컷이 젖을 분비하려면 임신을 해야 해요. 낙농장의 젖소들은 모두 매년 강제로 임신을 당합니다. 그렇게 태어난 송아지는 낳자마자 빼앗기고요. 낙농장의 어미 소는 빼앗긴 새끼를 제발 되돌려달라고 창자를 뽑아내는 통곡으로 매일 애원합니다."

dairy farm

dairy farm

무엇보다도 끔찍한 것은 낙농가에서 벌어지는 무시무시한 폭력이다. 송아지를 얼굴이 부풀어 오를 때까지 때리고 또 때리는 이 처참한 동영상을 보다가 당신은 눈을 감아버릴 수도 있다.

모든 낙농가의 상황이 이 동영상과 같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하얀 우유를 인간이 마시기 위해 세상의 어떤 곳에서 어떤 참혹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알 필요는 있을 것이다.

dairy farm